News

태양열 발전에 사용되는 강풍 센서

FT의 음향 공진 강풍 센서는 극심한 추위와 결빙 및 다른 가혹한 기후를 견디는 능력으로 명성이 높습니다. 특허 보유 중인 센서 설계는 주로 풍력 터빈 업계에서 그 신뢰성을 입증하였으나, FT 강풍 센서 하나는 스페인 남동부의 타베르나 사막에서는 모래 폭풍 챔버에서 태양을 향해 설치되어 있습니다.

 독일 항공 센터(DLR)의 태양열 연구소는 태양열 산업을 위한 소재 내구성 시험을 하고 있습니다. 폭풍 챔버 내에서 먼지가 가득한 바람을 불어서 사막의 모래 폭풍 조건에서의 부품 열화를 평가합니다. 터널 내에서는 2.5g/m³의 먼지를 포함한 바람이 시속 108 킬로미터 속도로 생성됩니다.

부품의 열화가 예측되는 가운데서, FT 센서는 극심한 충격을 이겨내고 바람의 흐름을 정확하고 신뢰성 있게 늘 모니터링 합니다. 지난 몇 주 동안 FT 센서는 그 일을 수행하고 있어, DLR의 박사 학위 과정인 플로리안 비싱거(Florian Wiesinger)씨는 그 결과에 만족하고 있습니다.

 “FT 센서는 대단한 일을 하고 있습니다. 움직이는 부품이 없기 때문에, 먼지가 내부로 들어가거나 센서가 얼마 후에 잘못된 값을 읽는 점에 대한 걱정이 없습니다."

FT 초음파 풍속계는 세심하게 제작된 작은 공동 내에서 음파의 공진을 이용합니다. 이로써 매우 작고 매우 강한 센서가 만들어집니다. FT 센서는 부식, 모래 및 우박을 포함하여 문자 그대로 극한을 시험하는 28가지 이상의 인증 시험을 통과하였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을 보시려면, DLR - 태양열 연구소를 방문해 주십시오

 

 

 

 

질문하기 견적 받기 전문가와 상담하기